[정명석 목사의 영혼의 보화] 인간이 하나님을 사랑하니 위대해지다

 




오늘도 계속해서 다빈치의 세계적인 작품인 최후의 만찬을 소개해 드릴께요.
최후의 만찬은 유월절에 예수님과 제자들이 저녁식사를 하는 모습이예요.
그때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너희들 중 한사람이 나를 팔 것이다’ 라고 해요.

다빈치는 순간을 그림에 담았어요.
그때 다빈치는 이 벽화를 완성하는데 3년이 걸렸어요.

'최후의 만찬'을 그리기 위해 다빈치는 자주 밀라노 거리를 걸으며

사람들의 각각 다른 표정들을 연구했어요.

또 성경을 읽으면서 제자들을 사랑하는 예수님의 심정을 깊이 생각했어요.
그래서 작품을 완성을 완성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

그렇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만드니 위대한 작품이 나오게 되었어요.
다빈치는 하나님을 향한 사랑을 담아내니 위대한 작품이 나오게 되었고,

위대한 과학자, 예술가가 되었어요.

우리를 사랑하시며 역사해주시는 하나님을 잊지 말고, 늘 사랑과 감사를 드려요.
여러분들이 하나님께 사랑과 감사를 드렸을 때,
마음속에 평안과 기쁨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만남과대화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