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_영감의 시

고래 새우

 

 


새우 떼들
 고래
 심정 태우고
 애간장을 태워
 
 고래
 속이 타서
 바닷물을
 들이마셔
 타는 속을
 식히니
 
 새우 떼가
 온 데 간 데
 없어졌다


<2012년 1월 조은소리 정명석 목사의 '고래 새우'>

조회수
4,564
좋아요
3
댓글
35
날짜
2017-02-22

영감의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