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푼칼럼 by 봉국장

봉국장이 들려주는 세푼칼럼! '세푼'짜리 부족한 글 솜씨로나마..... '세'상의 언어로 '푼' 주일말씀을 써 올립니다.

칼럼_연재칼럼_세푼칼럼

'김구'와 '별'과 '베아트리체'

“새벽 기도하기가 쉽지 않아요 몇 시간 못 자고 출근해야 되고, 

 집 안 살림에 아이들 양육까지, 건강도 여전하지 못 하네요”


“그러시다면 좀 조절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요?” 어쭙잖게 조언을 하려했니,
“아닙니다. 전 새벽기도 하다 죽으면 이것이 나의 ‘순교’라 생각하고 할 겁니다.”
저는 진심 어린 존경을 표함으로 대화를 마무리했습니다.

모르긴 해도 이 분 만큼은 비몽사몽, 조는지 기도하는지 알 수 없는 그런 ‘이상한(?) 기도 하실 분이 아닙니다.
아마 지금까지도 정말 ‘흥분’해서 ‘간절하게 뜨겁게’ 새벽 기도 생활을 이어가고 있을 것입니다. 좋아하며 기뻐하는 단계로 넘어 섰을 것이 틀림없기 때문입니다.

온전한 삶, 완벽한 삶이란 ‘더 할 것이 없는’ 삶일 것이라 ‘오해’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온전해 지고자 이것저것 많이 합니다누가 봐도 바쁘게 삽니다

그런 분 몇 분에게 질문을 해 봤습니다.

“정말 바쁘게 사시는 데 그렇다면 당신의 마아트(ma'at)는 무엇입니까?“

(지난 주 칼럼 "마아트와 천국 "참조 - http://god21.net/Square/LearningCenter/threespoons/View/51419)

‘예상 대로’ 쉽게 답을 못 했습니다.
‘너무’ 많은 일을 하다 보니 정작 진짜 ‘나의 일'은 무엇인지 말하기가 어려운 것입니다.

필자에게 물으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럼 너는 너의 마아트를 알고 있?”
저는 서슴없이 한 문장으로 말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기도 했습니다. 마아트를 다 이루고 죽을 수 있기를...

온전한 삶, 완벽한 삶이란 ‘더 할 것이 없는’ 삶이 아니라, ‘더 뺄 것’이 없는 삶입니다.
하늘 뜻 길을 가면서 '적어도 이것만큼은 해야' 되는, 경주하는 사람 처럼 끝까지, 

내가 '죽기까지 해야 할'하다가 '죽어도 좋을' 그것이 뚜렷한 삶일 것입니다


김구(金九)선생께서는 하느님께서 네 소원이 무엇이냐 물으신다면 첫 째도, 둘째도. 셋 째도 조선의 독립이오라고 할 것이라 했습니다.
'비참함' 그 자체인 열악한 상황에서 심지어 독립을 위해 수 많은 동지들을 눈물로 사지(死地) 내 보낼 수 밖에 없었던 선생은 과연 불행했을까요?

단테의 신곡(神曲)에 보면 지옥을 향해 가던 단테는 그 입구에 쓰여 진 글귀 여기 들어서는 자 모든 희망을 버려라를 보면서  하나 없는 지옥의 하늘 밑을 내려갑니다


그를 만난 멘토는 지옥을 벗어나 천국으로 가는 방법으로 너만의 '별'을 찾아 그것을 따라가라” 알려 줍니다. 단테는 자신만의 '별', 곧 사랑하는 연인 '베아트리체(Beatrice)'를 따라 마침내 수 많은 별들이 반짝 거리는 천국으로 들어갑니다.


김구 선생은 그의 '별(베아트리체, 마아트)'을 따라 갔기에 칠흑같은 현실에서도 천국의 기쁨을 누리며 살았을 것이 틀림 없습니다.

이러한 , 이러한 일을 하면 ‘흥분’이 일어납니다

온 종일 그 일이 머리를 떠나지 않으니 그 일에 창의력이 더 해 지며, 새로운 영감을 받게 되고, 영감 주신 이에 뜨거운 감사와 찬양이 나옵니다. 그러니 하늘과 대화(기도)를 수시로, 무시로 하게 되고, 갈수록 신나고 좋아하고 기뻐할 수 있게 됩니다.

“주 안에서 좋아하고 기뻐하는 것은 그 자체로 축복이다.“
“할 일 두고 감동으로, 흥분해서 해야 제대로 한다. 흥분되어야 기쁨과 감사로 일을 하게 된다.”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에 과연 누가 토를 달 수 있을까요?

정 목사님은 새벽기도와 잠언등 각종 글쓰기, 설교 말씀 쓰기, 작시와 작곡 작사의 창작활동, 서류결제와 편지쓰기, 체력관리등을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매일 하신다고 하며, 실제로 그 결과물들을 선교회 모든 회원들이 보고 있습니다.

변변한 책상 하나 없이 맨 바닥에 주저앉아 하루에 볼펜을 2~3자루 닳도록 말씀을 쓰는 것은 감동과 기쁨과 감사로 ‘흥분’되지 않고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일 것입니다


감히 흉내 낸답시고 거실 바닥에 앉아 볼 펜으로 몇 글자 되지도 않는 세푼칼럼을 쓰다가 ‘욕 나올 뻔’ (사실은 욕이 나와 버렸습니다.)한 경험 후 필자는 다시는 그렇게 못 하고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힘든 것 중 하나가 오래 앉아 있는 것이다‘ 


그를 제대로 알지 못 하고 비난하는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단 하루라도, 단 한 자루의 볼펜이라도 닳을 때 까지, '말씀'은 고사하고 낙서라도

맨 바닥에 앉아서 써 보고 나서 그를 비난 해도 하라고 말입니다.

정명석 목사께서 오늘 저에게 물으시는 것 같습니다.

"당신을 흥분시키는 당신만의 '별'은 무엇인지, 그리고 기뻐하고 감사함으로 즐거이 맞이 하여야 할 당신의 '베아트리체'는 누구인지?" 말입니다.


조회수
1,130
좋아요
2
댓글
4
날짜
2018-01-29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