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주름 펴기

날개단약속|2017-07-24|조회 414

 




글을 쓰다 맘에 들지 않아 쓰던 종이를 확 구겨서 쓰레기통에 던져버리는 모습. 

드라마에서 자주 보던 장면인데 왠지 박력 있고 멋져 보인다고 생각한 적도 있다.


오늘 남편에게 "몸이 아프다." 하니 "신경 좀 그만 쓰고 마음 좀 편히 가져." 한다. 

그런데 그만 내 마음은 확 구겨진 휴짓조각이 되어 휴지통에 던져진 느낌이었다. 

전혀 멋지지 않았다.


'아픈 건 민폐'라는 말을 들으며 건강관리에 대한 충고를 많이 듣는데, 실제론 운동을 게을리하다 보니 

점점 '아프다' 소리하기가 궁색해진다.


급기야 생각해서 해주는 소리도 고깝게 듣게 된 것이다.

그때 나는 얼굴에 생긴 주름보다 더 심하게 마음이 주름질 수 있다는 걸 알았다.


사실 내 주관을 버리고 하늘의 마음을 받아 살고자 하는 기도는 매일 빠지지 않는 것 같다.

그러나 하늘이 주신 감동과 깨달음에 눈물 흘리며 가슴 깊이 촉촉한 은혜의 단비가 내릴 때가 있는가 하면 어느 땐 가뭄에 쩍쩍 갈라진 논바닥처럼 거칠어진 마음결이 그대로 드러나 당황스러워진다.

늘 잊지 않고 나의 기도에 응답하시는 성령의 은혜를 기억하다가도 또 잊기를 반복하니 말이다.


약해진 몸을 위해 매일 운동하라는 충고를 무시하던 나의 고집스러움을 휴지 구겨버리듯 던져버리고 

남편 말을 촉촉한 사랑의 단비로 받아들여야 했다.


메마르고 거칠어진 마음의 주름을 펴고 물광, 꿀 피부 같은 마음결로 가꾸고 싶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