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월명동 봉사단, 금산서 120m 대규모 벽화그리기 펼쳐

400여 명 봉사자 참여…한적한 농촌 마을이 지역 명소로 변신


KakaoTalk_20191018_103322253.jpg




오래된 도심과 농촌마을 담벼락을 찾아 그 지역 사연을 벽화에 새겨, 찾고 싶고 살고 싶은 마을로 변신시키는 '월명동 봉사단'.

농촌개발 벽화 재능기부를 펴고 있는 '월명동 봉사단'은 지난 8월 말경 충남 금산군 진산면 석막리 명막골에서 벽화그리기 행사를 가졌다.




KakaoTalk_20191018_103311586_01.jpg




이날 인근 대학내 벽화 봉사단체와 연합하고 일반 봉사자도 모집해 400여 명의 봉사자들이 참여했다.

이번 벽화 캔버스는 가로 총 120m, 세로 4.5m의 대규모 옹벽이었다.




KakaoTalk_20191018_103311586_03.jpg




봉사자들은 선후배끼리 삼삼오오 짝지어 즐겁게 칠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가로로 길게 줄지어 색칠하는 모습이 실로 장관이었다. 일부 면적에는 사전작업으로 포토존이 생성돼 있어 색칠이 끝난 팀은 인생샷을 찍느라 모두 바빴다.

화가가 꿈이라는 한 봉사자는 “벽화봉사는 처음이었다. 인원이 많아 놀랐다. 좋은 일에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보람됐다”며 밝게 웃었다.

석막리 이장은 “월명동 봉사단의 벽화 작품으로 석막리 일대가 아름다운 명소로 변했다. 주민들이 거리를 지날 때마다 밝은 마음으로 다닐 것 같다. 수고해주신 봉사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월명동 봉사단은 기독교복음선교회(총회장 정명석) 회원이 주측으로 구성된 봉사단체로, 2016년부터 금산지역내 벽화봉사 및 노인 미용 봉사를 꾸준히 실천해왔다.



출처 : [디트뉴스24]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View.html?idxno=560228

조회수
1,310
좋아요
8
댓글
6
날짜
10/8/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