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증_사연을 담다

Testimony 15.아드리아나


메인.png




서브타이틀.png


저의 이름은 아드리아나입니다.
저는 기독교 집안에서 자라 아주 어렸을 때부터 교회에 다녔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특히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제가 매주 일요일 꼭 교회에 가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환경 속에서 자랐어도, 전심으로 마음을 다해 기독교를 믿기 힘들었습니다.
아무도 답을 해줄 수 없는 성경에 대한 질문이 많았습니다.
모순도 보였지만, 주일학교 강사들이나 목사에게 이에 관해 물어보았을 때
모른다고 하거나, 순종적이지 않다고 하며 그냥 믿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 부분들이 저의 신앙생활을 더 힘들게 했습니다.

그러다 대학에 다닐 때 우연히 정명석 목사님의 설교를 가르치는 성경공부 모임에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의 가르침에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간단한데도 모든 부분이 말이 되었고, 성경에 대해 더 깊이 깨닫게 되었습니다.
질문을 했을 때도 저를 이상하다는 듯이 보지 않았고, 오히려 질문에 대한 답을 받았습니다.
또한, 성경을 더 제대로 배우고 알라고 격려를 해 주었습니다.

수년 동안 과학과 종교 사이의 모순에 의한 논란이 많이 있었습니다.
또한, 과거에 성경을 열심히 믿고 따르다가도 성경은 그저 동화일뿐이라며
믿음을 져버리는 사람들도 많이 만났습니다.

저는 의사이고, 과학은 제 생활의 일부입니다.
검증된 연구를 통해서 환자들을 진단하고 치료합니다.
그러니 어떻게 제 삶의 일부인 과학을 무시하고 신앙생활을 할 수 있겠습니까?

저는 정명석 목사님의 설교가 전해지는 예배에 다니기 시작했을 때
하나님은 과학의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성경에 모순은 없습니다.
성경을 제대로 배우게 되면 과학과 관련된 모순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님을 만나게 되어 너무 감사합니다.

이제 저는 그분이 가르치시는 교회 중 한 곳을 다니게 된지 9년이 넘었고,
매일 저의 신앙은 성장해가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사랑과 인간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 더 깊이 깨닫게 되었습니다.

서브타이틀2.png


성경에 예수님께서는 내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하셨습니다.
정명석 목사님께서는 목숨을 바쳐 수천 명의 교인들에게
진정한 사랑의 삶이 무엇인지에 대해 가르치며 살아오셨습니다.  
그 삶은 온 마음을 다해 삼위일체를 존중하고 섬기는 삶이며,
하나님이 정말 사랑하시는 이 세상 사람들을
존중하고 사랑해주며 하나님의 마음으로 그들의 가치를 알아주는 삶입니다.

사도바울은 하나님을 믿는 신자로써,
신앙이 없는 자들이 하나님을 비난하게 만드는 삶을 살면 안된다고 가르쳤습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설교를 통해 저는 모든 부분에서
하나님을 영광으로 빛내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그리스도를 위한 홍보대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생각을 하게 된 가장 큰 동기는, 정명석 목사님께서 이미 그런 삶을 살고 계시는 것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온 마음을 다하면 저도 그렇게 사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정명석 목사님께서는 말씀을 전하는 방식으로 인해 많은 핍박을 받으셨습니다.
그분은 교회의 교단이나 종교적 성향에 근거한 것이 아닌, 성경에 100% 기록된 방법으로 가르치십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오래된 방법과 생각을 버리기 힘들어합니다.
그러니 그들이 보기에 자신들의 전통에서 벗어나는 방법으로 가르치거나 믿는 것을 놓고
그들을 악평하는 모습을 볼 때에 정말 속상합니다.

사도바울 때도, 당시 종교 지도자들이 그가 가르치는 방법을 좋아하지 않았기에
예수님을 정말 사랑한 사도바울도 많은 박해와 투옥을 견뎌내야 했습니다.
사도바울은 그 당세에 핍박과 투옥의 사슬을 부끄러워하지 말라며
이 사슬은 복음을 위한 것이라는 것을 각 교회에 편지했습니다.

의로운 하나님의 사람인 요셉조차도 사람의 말로 인해 간통죄라는 부당한 고발을 당했습니다.
정명석 목사님께서는 항상 “나무의 열매로 나무를 판단하라” 고 하셨습니다.
좋은 나무는 항상 좋은 열매를 맺습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삶만으로도 그가 선하다는 것에 대한 충분한 증거입니다.







조회수
5,411
좋아요
45
댓글
148
날짜
2018-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