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나는 광인(狂人)이었소이다

바다나 강은 아예 보이지도 않고, 연중 내리는 비(雨)라고는 낙타 오줌보다 적은 곳,
그곳에서도 가장 높은 산꼭대기에다가 홍수를 대비한 어마어마하게 큰 배를 만들라고 하면, 그것도 돈 한 푼 보태주지 않고 말이요...

당신은 그렇게 하실 수 있겠소이까?

나는 그렇게 했소이다.
물론 마을 사람들 모두 ‘미쳤다’고 했고 식구들도 처음에는 한결같이 반대했었소.
사실 이제서야 밝히는 바이오만 나 역시도
‘이거 정말 하나님의 음성이 맞나?
도무지 내 상식으로는 말이 안 되는 것 같은데....’
고민이 얼마나 깊었던지 아마 당신들은 헤아리기 힘들 것이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방주 짓기.
100여년 가까운 세월이 소요 될지 처음에는 생각도 못 했던 일이라오.
그 동안 나의 노력과 수고도 수고지만 그 오랜 세월 동안 ‘미친 놈’으로 산 세월이 이제 돌이켜 보니 꿈만 같소이다.

물론 불순종한 자들을 심판하는 그 기간에도 우리 여덟 식구 배 안에서 여전히 얼마나 고생이 많았겠소?

하지만 그 지옥 같은 고생 속에서 한 편으로 ‘이제 이 홍수 심판으로 나에게 미친 놈 소리 할 인간들이 다 사라지겠구나.’ 했었소.
그리고 또 ‘이제 아라랏산 밑의 땅은 모두 다 나와 내 자손들의 것이 되는구나. 말 그대로 밟는 대로 내 땅이네.‘하는 생각까지 들더이다.

그렇소 결국 나는 하나님에 대해 끝까지 실족하지 않음으로 하나님께 은혜를 입었소이다.

홍수 심판 때 나 자신과 식구들을 모두 구하고 어마어마한 땅을 얻었으니 말이오.

이제 나의 영혼도 구원을 받아 하나님 나라에 살면서 가끔 땅을 쳐다보니 내가 겪은 일들이 동시성적으로 또 되풀이가 되더군요.

요셉도 고통받고 억울함을 당하면서도 끝내 하나님에 대해 실족하지 않고, 절대 믿어 옥에서 긴긴 세월을 보냈지만 결국 애굽의 총리가 되어 그와 그 가족들을 구원하지 않았소

다윗 왕 역시 그 숱한 어려움 속에서 하나님께 실망하지 않고, 실족하지 않아 40년간 이스라엘의 전성기를 열며 온 민족을 다스렸으니...

오늘 날 당신네들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내가 보고 있소.
하지만 나처럼 100년을 고통받겠소?


조금 더 견뎌 보시오.
하나님은 때에 맞춰 다 해 주시오.
하나님 자신의 뜻을 펴시는 것인데 안 하시겠소?

결국 여러분들이 환란 중에 해야 할 것은 ’결코 실족하지 말아야 하는 것‘ 바로 그것이외다.

조회수
333
좋아요
0
댓글
0
날짜
3/25/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