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가짜방송 최대 피해자... 10만 JMS 회원들 피해호소


- 조작방송 제작사MBC 상대 법적대응 예고
- 녹취파일 ‘짜집기’, ‘자막조작’ 의혹 드러나다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교인협의회가 지난 21일, 법무부와 대법원 그리고 대전지방법원에 총 3만 여명의 탄원서 제출에 이어, 25일 오후 대구에서 교인 5천 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조작과 악의적인 편집 영상으로 제작한 ‘MBC와 넷플릭스’ 가짜방송으로 인해 피해를 주장하면서 전국적으로 평화 집회를 이어갔다.


 JMS 대구,경북,경남 교인협의회 교인들이 정명석 목사의 무죄를 주장하며 집회를 하고있다.

JMS 대구,경북,경남 교인협의회 교인들이 정명석 목사의 무죄를 주장하며 집회를 하고있다.

 

이번 집회 주최자인 대구, 경북,경남 교인협의회 관계자에 의하면 "지난 3월 '나는 신이다-JMS편'은 재연배우 허위자막표시와 영상 왜곡편집, 녹취파일 조작 등으로 상영된 이후 확산된 마녀사냥 여론에 의해 10만여 명의 교인들이 엄청난 물질적 • 정신적 피해를 입었고, 이로 인한 잘못된 여론의 형성으로 불공정 재판으로 변질 되었다며 호소했다.


넷플릭스 ‘음성 조작’, ‘허위 자막’ 발견 … 녹취파일 ’짜깁기’ 의혹 일파만파

발언자로 나선 김00교수의 주장에 따르면 영상자료를 통해 2022년 12월 방영된 JTBC뉴스에서 입수했다는 육성파일 원본에는 "다른 사람 만지지마, 이거는, 이건 하나님 것이니까, 응? 알았어? 하나님이 선생님 것이고 하나님 뜻 인거야 알겠어? 이거는 하나님 뜻이야" 라고 하자 끝에서 남자가 "네"하고 대답했다. 그러나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나는 신이다'에서는 JTBC의 음성과 달리 "네"하는 남자의 음성이 삭제되었고, 음성의 앞뒤로 신음소리가 추가된 것이 발견된 되었는데, 원본의 남자 목소리를 여자 신음소리로 몰래 바꾼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하여 JMS 교인협의외에서 고소, 고발이 예정된 만큼 향후 수사과정에서 밝혀질 것으로보여 진다.


 22년 7월 JTBC 음성에서 남자가 "네"라고 한 부분을 자르고, 23년 3월 넷플릭스에는 동일한 음성구역에서 "네"를 삭제하고 중간 중간에 신음소리 "허어"를 삽입하고 편집함. 월간경제 황성익 기자

 22년 7월 JTBC 음성에서 남자가 "네"라고 한 부분을 자르고, 23년 3월 넷플릭스에는 동일한 음성구역에서 "네"를 삭제하고 중간 중간에 신음소리 "허어"를 삽입하고 편집함.


 22년 7월 JTBC 음성에서 남자가 "네"라고 한 부분을 자르고, 23년 3월 넷플릭스에는 동일한 음성구역에서​​​​​​​"네"를 삭제하고 중간 중간에 신음소리 "허어"를 삽입하고 편집함. 월간경제 황성익 기자

 22년 7월 JTBC 음성에서 남자가 "네"라고 한 부분을 자르고, 23년 3월 넷플릭스에는 동일한 음성구역에서"네"를 삭제하고 중간 중간에 신음소리 "허어"를 삽입하고 편집함.


음성분석 기관의 보고에 의하면 넷플릭스와 같은 상업용 전문 오디오 산업에서는 44.1kHz, 48kHz, 96kHz, 192kHz를 채택하고 있는 반면 넷플릭스에서 방영한 고소인 M양의 녹음파일은 8kHz의 주파수 특징을 보이고 있으며 위 8kHz 주파수 대역내에서 최소 2개 이상의 다크 밴드(Dark Band)가 명확하게 관찰되며, 이는 넷플릭스 제작팀에 넘기기 전 녹음 파일을 누군가가 편집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 ‘자막 조작’... 본래의 뜻과 전혀 다른 의미로 자막처리

JMS측 주장에 따르면 고소인 M양이 MBC제작사와 넷플릭스에 제공한 음성파일에는 정명석 목사가 회원들과 함께 낙엽이 떨어져 지저분해진 약수터를 호수를 이용하여 물청소를 하는 도중에 말한 "약수터 잎새기(잎사귀 사투리) 한 장 없다"는 음성을, 원래와 전혀 다른 영상과 함께 "나 여기 또 만져봐 조금 커졌나" 라는 허위자막으로 기재 하여 마치 성추행을 하는 것처럼 왜곡 표현 했다는 주장이다.


정명석 목사의 "약수터도 잎사귀 한장 없다"라는 음성을 전혀 다른 영상과 함께 "나 여기 또 만져봐 좀 커졌나" 자막으로 허위기재 하여 표기함. 월간경제 황성익 기자

정명석 목사의 "약수터도 잎사귀 한장 없다"라는 음성을 전혀 다른 영상과 함께 "나 여기 또 만져봐 좀 커졌나" 자막으로 허위기재 하여 표기함.


조작된 넷플릭스 영상과 마녀사냥식 언론보도로 여론재판이 형성 되었다고 호소

창원에서 목회자로 활동하는 김목사는 호소문을 통해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의 허위와 왜곡으로 가득 찬 가짜 다큐 방송과, 언론의 잘못된 뉴스 보도로 정명석 목사님의 명예가 심각히 실추되었고 또한 순수한 신앙부서인 <신앙스타>를 정명석 목사님의 성 착취대상으로 매도하여 진실을 알리고자 나왔다고 했다. 

기독교복음선교회는 "증거가 없는 고소인들의 일방적인 주장만 있는 사건에서 중립성을 유지하고 무죄추정의 원칙이 지켜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피고인 측 증인 심문은 받아주지도 않고 오히려 재판부의 고소인들의 악의적인 진술에만 치우치며 예단발언을 일삼는 등, 불공정한 재판 진행으로 재판부 기피신청을 했다"며 재판부에게 불공정한 재판을 멈추고 기피신청을 받아들여 명확한 증거와 무죄 추정 원칙에 따라 정의롭고 공정한 재판을 진행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그리고 본 재판의 핵심 증거인 고소인의 녹취파일 조서를 조작하여 허위 공문서 작성 및 허위작성공문서 행사 행위에 대해 조 경위와 윤 경장에 대하여 철저한 수사를 강력히 촉구했다.




기사원문 : [월간경제] http://www.economic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729

조회수
1,714
좋아요
1
댓글
0
날짜
9/24/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