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인간의 행실>이 ‘말’이 되어 하나님 귀에 들린다.

2016-10-26|조회 1291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시편 19편 3-4절

언어도 없고 말씀도 없으며 들리는 소리도 없으나
<그의 소리>가 온 땅에 통하고 <그의 말씀>이 세상 끝까지 이르도다』



원어민이 아무리 그 나라 언어를 잘해도
듣는 사람이 그 나라 언어를 모르면
원어민이 하는 말을 못 알아듣습니다.
또 원어민이 아무리 그 나라 언어를 잘해도
상대가 발음을 제대로 못 하면
원어민도 상대가 하는 말을 못 알아듣습니다.

하나님 앞에 인간도 그러합니다.

하나님이 아무리 잘 말씀해 주셔도
자기가 하나님의 말귀를 알아들을 수준이 안 되면,
하나님의 말씀을 못 알아듣습니다.
또 하나님이 아무리 잘 말씀해 주셔도
자기가 하나님 앞에 제대로 말을 못 하면,
하나님은 그와 대화하지 못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말을 하지 않아도 아시지만
하나님과 대화하며 같이 살려면,
하나님 앞에 제대로 말하고 표현해야 하니

말씀대로 행하기 바랍니다.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와 잘 통하는 방법>이 있으니
곧 ‘하나님의 말씀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진정으로 듣고 행하면,
<그 행위>가 ‘실제 언어와 말’이 되어

‘하나님의 귀’에 들립니다.

그러면 하나님도 성령님도 성자도

<그 행위의 말>을 듣고 대답하십니다.

<대답>은 ‘말’로 하지 않고

‘실체’ 곧 만물, 여건, 환경, 할 일로 답을 주십니다.

이 말씀을 중히 여기고 평생 행하여

매일 ‘받을 것’을 받는 여러분 되기를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