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죄가 있으면 할 일이 안 보여서 못 한다. 죄에도 의에도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 회개하여 죄의 짐을 벗어 버려라

2017-02-22|조회 1525



 

 


 

 

[말 씀]정명석 목사
[본 문]야고보서 1장 22~25절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노라



죄를 지으면, 

<죄>로 인해 <자기 할 일>이 깨달아지지 않고 실천해지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그 죄를 회개하기 전까지’는

<그 일에 해당되는 일>을 못 보게 됩니다.


<잡초>가 무성하면 ‘어린 곡식’이 잘 안 보이지요?

<잡초>를 깨끗이 없애야 <곡식>이 보이듯이, 

<죄의 잡초와 더러움>을 회개하여 깨끗이 없애야

<자기가 해야 될 일>이 보입니다.


또, 죄를 지으면 ‘죄에 대한 대가’를 받느라

<갈 길>을 못 가고 <자기 할 일>을 못 하게 됩니다.


고로 죄를 지으면 미루지 말고 몸에 묻은 더러운 것을 즉시 씻어 버리듯 즉시 회개하여 씻어 버려야 합니다.



하루라도 빨리 회개하여 죄의 주관권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이것이 ‘주가 주는 마음’이며 ‘성령이 주는 감동’입니다.


혈기를 내고 울분을 터트리며 생명을 해하지도 말고,

형제를 시기하고 질투하며 미워하지도 말고,

하늘 앞에 서운해 하지도 말고,

하나님의 뜻 안에서 늘 감사하고 감격하며 

형제도 사랑, 삼위도 사랑하며 살기를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