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역사의 기록 : <모르는 소경>과 <하나님의 새 역사>

2017-08-13|조회 4467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15장 13-14절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심은 것마다 내 하늘 아버지께서 심으시지 않은 것은 뽑힐 것이니

그냥 두라 그들은 맹인이 되어 맹인을 인도하는 자로다
만일 맹인이 맹인을 인도하면 둘이 다 구덩이에 빠지리라 하시니


누가복음 6장 39-40절
『또 비유로 말씀하시되 맹인이 맹인을 인도할 수 있느냐
둘이 다 구덩이에 빠지지 아니하겠느냐

제자가 그 선생보다 높지 못하나
무릇 온전하게 된 자는 그 선생과 같으리라



신약 때 하나님은 이 땅에 구원자를 보내주셨습니다.
그러나 유대 종교인들은 시대의 눈을 뜨지 못 하여
반대하고 불신하고 외면하고 무시하고
막고 핍박하고 싸우고 죽이기까지 했습니다.


사울은 예수님이 살아 계셨을 때
<구약인의 율법>과 <그들의 말>을 절대시했기에
그리도 예수님과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을 핍박했습니다.


예수님이 돌아가신 후에야 사울은
자신이 ‘시대의 소경’이었음을 깨닫고
<시대의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시대의 눈을 뜬 사울은 ‘새 역사 예수님의 말씀’을 배우고,
<하나님이 보낸 메시아>를 알았습니다.
그리고 ‘사도 바울’이 되어 예수님을 증거 하기 시작했습니다.


<메시아 예수님>이 살아 계시며 그렇게 복음을 전하고 활동했어도
사도 바울은 ‘무지의 소경’이었기에
 <예수님의 육신>은 따르지 못했고 보지 못했습니다.
예수님이 돌아가신 후에야 ‘시대의 눈’을 떴습니다.


모르는 것을 두고 소경으로 비유해 말합니다.
혹 자신이 다 안다고 하나 일부만 아는 것도 있고
완전히 아는 것도 있고 아예 모르는 것도 있을 것입니다.


누구든지 ‘모르는 소경의 말’을 들으면, 그들과 같이 모르게 되고
똑같이 못 보는 것과 같습니다.

때마다 하나님은 우리가 눈을 떠서 제대로 볼 수 있도록 말씀해 주시고,
각종으로 역사하며 깨우쳐 주시니
모두 각 분야에 눈을 떠 형통하길 기도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