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하나님과 성령님과 주는 약속대로 해주셨다.

본문 .

천국은 마치 품꾼을 얻어 포도원에 들여보내려고 이른 아침에 나간 집 주인과 같으니 그가 하루 한 데나리온씩 품꾼들과 약속하여 포도원에 들여보내고 또 제삼시에 나가 보니 장터에 놀고 서 있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내가 너희에게 상당하게 주리라 하니 그들이 가고 제육시와 제구시에 또 나가 그와 같이 하고 제십일시에도 나가 보니 서 있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이르되 너희는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기 서 있느냐 이르되 우리를 품꾼으로 쓰는 이가 없음이니이다 이르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하니라
저물매 포도원 주인이 청지기에게 이르되 품꾼들을 불러 나중 온 자로부터 시작하여 먼저 온 자까지 삯을 주라 하니 제십일시에 온 자들이 와서 한 데나리온씩을 받거늘 먼저 온 자들이 와서 더 받을 줄 알았더니 그들도 한 데나리온씩 받은지라 받은 후 집 주인을 원망하여 이르되 나중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밖에 일하지 아니하였거늘 그들을 종일 수고하며 더위를 견딘 우리와 같게 하였나이다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악하게 보느냐 이와 같이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되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리라


하나님은 구약부터 신약까지 항상 약속하셨습니다.
그리고 시간과 때에 맞춰 그 상황에 따라 반드시 약속대로 해주셨습니다.
약속을 이루어주시는 것은 맞는데 항상 때가 왔을 때 우리가 못 받은 것이 문제입니다.
이것이 하늘과 땅의 오해 거리입니다.


특히 성경에 메시아를 보내겠다는 가장 큰 약속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 약속을 정녕코 지키셨지만
실제로 땅의 사람들은 이 약속을 받지 못했습니다.


왜요?
몰라서 못 받았습니다.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는 고욤나무에서 참감나무 열매를 찾는 격입니다.
사람들은 메시아가 그렇게 올 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하늘에서 구름을 타고 불과 칼을 가지고 올 줄 알았는데 땅에서 인간으로 오니 그렇게 올 줄 몰랐기 때문에 우리는 믿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람들의 말입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이 약속한 것을 주셨는데 땅의 사람들이 몰라서 받지 못한 것이 너무나 많습니다.


사람은 사람끼리 제일 잘 통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아담, 모세, 선지자, 사사 등 사람을 쓰고 항상 역사하셨습니다.


이제 하나님 약속만 믿고 막연히 기다리지 말고, 자기의 할 일을 하며 약속이 어떻게 오고

이루어지는지 긍정적으로 봐야 합니다.

예를 들어 사과를 준다 했는데 그때는 사과 주스로 올 수 있으니 잘 봐야 알 수 있습니다.


모두, 하나님이 주신 약속을 잊어버리지 말고 약속받은 것의 주인공이 되게 해달라고 때를 기다리며 기도하기 바랍니다.


조회수
5,053
좋아요
5
댓글
0
날짜
6/13/2019 6:17:38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