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주님의 말을 제대로 알아라

본문 .

마태복음 16장 1-12절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이 와서 예수를 시험하여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 보이기를 청하니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저녁에 하늘이 붉으면 날이 좋겠다 하고 아침에 하늘이 붉고 흐리면 오늘은 날이 궂겠다 하나니 너희가 날씨는 분별할 줄 알면서 시대의 표적은 분별할 수 없느냐 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표적을 구하나 요나의 표적 밖에는 보여 줄 표적이 없느니라 하시고 그들을 떠나 가시니라 제자들이 건너편으로 갈새 떡 가져가기를 잊었더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삼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제자들이 서로 논의하여 이르되 우리가 떡을 가져오지 아니하였도다 하거늘 예수께서 아시고 이르시되 믿음이 작은 자들아 어찌 떡이 없으므로 서로 논의하느냐 너희가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떡 다섯 개로 오천 명을 먹이고 주운 것이 몇 바구니며 떡 일곱 개로 사천 명을 먹이고 주운 것이 몇 광주리였는지를 기억하지 못하느냐 어찌 내 말한 것이 떡에 관함이 아닌 줄을 깨닫지 못하느냐 오직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그제서야 제자들이 떡의 누룩이 아니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을 삼가라고 말씀하신 줄을 깨달으니라


요한복음 6장 1-13절

그 후에 예수께서 디베랴의 갈릴리 바다 건너편으로 가시매 큰 무리가 따르니 이는 병자들에게 행하시는 표적을 보았음이러라 예수께서 산에 오르사 제자들과 함께 거기 앉으시니 마침 유대인의 명절인 유월절이 가까운지라 예수께서 눈을 들어 큰 무리가 자기에게로 오는 것을 보시고 빌립에게 이르시되 우리가 어디서 떡을 사서 이 사람들을 먹이겠느냐 하시니 이렇게 말씀하심은 친히 어떻게 하실지를 아시고 빌립을 시험하고자 하심이라 빌립이 대답하되 각 사람으로 조금씩 받게 할지라도 이백 데나리온의 떡이 부족하리이다 제자 중 하나 곧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가 예수께 여짜오되 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있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사옵나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하시니 그 곳에 잔디가 많은지라 사람들이 앉으니 수가 오천 명쯤 되더라 예수께서 떡을 가져 축사하신 후에 앉아 있는 자들에게 나눠 주시고 물고기도 그렇게 그들의 원대로 주시니라 그들이 배부른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남은 조각을 거두고 버리는 것이 없게 하라 하시므로 이에 거두니 보리떡 다섯 개로 먹고 남은 조각이 열두 바구니에 찼더라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삼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해라.” 하시니
제자들은 서로 의논하여,
“우리가 떡을 가지고 오지 않았더니, 저리 말씀하신다.” 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먹는 떡> 이야기가 아니라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이 ‘썩는 누룩’ 같으니,
<그들의 교훈>을 조심하라는 말이다” 하셨습니다.


그 시대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지 않고 배척하니,

예수님은 ‘직접적인 말’로 하지 않고,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습니다.
 
<성경 말씀>을 자세히 읽어 보면,
예수님께서 이미 제자들에게 보여 주시고 말씀하셨는데
제자들이 주님의 말씀을 제대로 못 알아듣자,

예수님은 다시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


제자들은 그제야 ‘우리가 생각한 대로가 아니구나.’ 하며 깨닫고,
그때부터‘주님의 뜻’과 하나 되어 속 시원히 행했습니다.


흔히 사람은 자기 주관으로 생각하는 때가 많습니다.
하나님적 생각에서 벗어남으로 인해 실수하고, 오해까지 하게 되니

모두 <하나님의 말씀>을 제대로 알고 행하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1,328
좋아요
1
댓글
0
날짜
9/3/2019 3:31:19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