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재능대로 일을 맡긴 자가 사명자다. 사명자가 하여라.

본문 .

그러나 이제 하나님이 그 원하시는 대로 지체를 각각 몸에 두셨으니 만일 다 한 지체뿐이면 몸은 어디냐 이제 지체는 많으나 몸은 하나라 눈이 손더러 내가 너를 쓸 데가 없다 하거나 또한 머리가 발더러 내가 너를 쓸 데가 없다 하지 못하리라 그뿐 아니라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그런즉 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그럴 필요가 없느니라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귀중함을 더하사 몸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 돌보게 하셨느니라 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즐거워하느니라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셋째는 교사요 그 다음은 능력을 행하는 자요 그 다음은 병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말하는 것이라


그리스도는 머리요, 우리는 몸입니다.
하나님은 각 지체대로 일을 맡기시니 그 지체별로 일을 해야 합니다.
교회에서도 가정에서도 각 지체대로 일을 해야 모든 것이 제대로 돌아갑니다.


하나님은 지체별로 일을 맡기십니다.
그런데 사명 받은 사람이 자기가 사명을 받았기 때문에 전체 지체의 일까지 관여하려는 경우가 있습니다.
맡은 자가 맡은 일을 하도록 해야 하는데 자기가 다 하려고 하면 힘이 듭니다.
반드시 지체별로 본인이 할 것은 본인이 하고, 본인 외에 다른 사람이 할 것은 각 지체별로 맡겨 일을 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고로 머리를 중심한 지체임을 잊으면 안 됩니다.
아무리 작은 지체라도 그 지체가 없으면 그로 인해 고통을 받게 되니
모든 지체가 귀하다는 것을 알고 대해야 합니다.


우리는 모두 하나님의 지체요, 그리스도의 지체들입니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의 지체가 되려면 그만큼 유능해야 하니
모두 말씀으로 모순과 잘못된 것을 고치고, 하나님과 주와 일체 되어 각 지체에 해당하는 일을 유능하게 해나가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3,898
좋아요
1
댓글
1
날짜
10/2/2019 6:26:15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