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1. 받은 사명을 귀하게 여겨야 뺏기지 않는다. 2. 내 생명 같은 받은 사명

본문 .

행 20:24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엡 4:11-12
그가 어떤 사람은 사도로, 어떤 사람은 선지자로, 어떤 사람은 복음 전하는 자로, 어떤 사람은 목사와 교사로 삼으셨으니 이는 성도를 온전하게 하여 봉사의 일을 하게 하며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려 하심이라


사도바울은 복음의 이치에 대해 표현하기를 자기 생명도 돌아봄이 없이 복음 전함을 더 귀하게 여긴다고 했습니다.

성령께서 예루살렘에 가면 핍박도 있고 어려움이 있다고 말씀했지만 그래도 복음을 위해서는 달려가겠다고 했습니다.


바울이 사명을 그렇게 목숨같이 여긴 이유가 있습니다.
자기가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복음을 전하다 죽었으니 가만히 있지 않고 그 한을 풀어주기 위해 보란 듯이 계속 복음을 전했던 것입니다.
사도바울은 자신의 인생 문제를 해결해준 예수님을 메시아로 정확하게 보고 그의 말을 전하는 것을 생명으로 여긴 것이 복음의 사명을 귀하게 여긴 것이 되었습니다.


복음은 세상살이 속에 나를 크게 지탱해 주는 뿌리와 같습니다.
말씀의 뿌리 복음의 뿌리가 깊이 박혀있을 때는 어떤 어려움, 시험이 와도 그 뿌리가 자신을 지탱해줍니다
복음으로 자신을 행하게 만들고 자신이 행한 것들이 성령의 감동이 되어 자신을 계속 멈추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게 만들어 준다는 것을 잊지 말기 바랍니다.


어리든 어른이든 지금 어떤 사명을 하고 있든 혹은 앞으로 커서 어떤 사명을 하든 지금 자기 위치에서 복음을 대하는 자세가 매우 중요합니다.
복음은 그리스도이며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누구에게나 복음은 꼭 필요합니다.

모두 말씀에 불이 붙어 사도바울같이 복음의 낙을 누리며 살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7,892
좋아요
4
댓글
0
날짜
10/8/2020 3:36:21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