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

있을 때 잘해!by 날개단약속

 

 





“여보, 내가 사치를 좀 부려봤어.” 

신랑은 집에 오자마자 한마디 말을 던졌다.

 

‘아니 이게 무슨 소리인가? 

슈퍼마켓 장보라고 시켰더니 사치를 부려? 

저 사람 또 나 몰래 비싼 공구라도 샀나?’ 


내 눈동자와 어금니는 떨리기 시작했다. 

눈에 레이저를 뿜으며 신랑의 몸 구석구석을 살폈다. 

그러나 사치 비슷한 것은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뭐야, 지금 나 놀리는 거야?”

“아니야. 당신 보면 놀랄걸?”

급하게 시장바구니 안을 뒤져보니 아, 실소가 터져 나왔다.

“맞네. 엄청난 사치를 부렸네.”

그 곳엔 계란 한 판이 떡하니 자리 잡고 있었다.


“얼마주고 샀어?”

“10000원. 개당 330원꼴이잖아. 이게 제일 싸더라고.”


정말 한 달 만에 보는 계란이었다.

나는 그 돈으로 차라리 돼지고기 사먹겠다면서 연을 끊었는데, 

신랑은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계란을 먹게 해주고 싶다며 큰마음(?) 먹고 

계란님을 샀다고 했다.


계란 하나를 3∼400원 주고 사 먹을 날이 올 줄 누가 알았을까.

가장 싸게 먹혔던 단백질 공급원이 가장 비싼 몸이 될 줄 상상도 못했다.

작년엔 쳐다보지도 않았던 계란인데 이젠 눈도 못 마주치겠다.


항상 그랬다. 

옆에 있을 때, 가깝게 있을 때는 아무 생각이 없다가 멀어지면 그제야 아쉬운 소리를 한다. 


‘있을 때 잘할 걸.’ 


나는 아들 둘을 키우다 죽을 것 같아 어서 빨리 컸으면 하는데

사람들은 지금이 가장 귀여울 때다, 엄마 말 최고 잘 들을 때다,

목소리 굵어지기 전에 실컷 안아줘 라고 말한다.

지금이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는 최고 황금기라는 것이다. 

 

있을 때는 잘 모르는데, 지나면 무릎을 치며 아쉬워 한다는 그 황금기.

어쩌면 지금 이 순간순간이 모두 황금기 일지도 모르겠다.

우린 매번 때 지나면 무릎을 치며 그때를 아쉬워하니까. 


“오늘 저녁 반찬, 계란 2개로 사치를 부려볼까?”

신랑의 말에 나는 또다시 웃었다.


역시 있을 때 잘해야겠다.


조회수
7,844
좋아요
0
댓글
56
날짜
1/13/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