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

아차산 정상에 처음 오르다by 날개단약속

 

 




오늘은 첫째와 아차산 정상 등반을 약속한 날이다. 1시에 하교하면 놀러가자고 노래를 부르는 터라 

마음먹고 산행을 결심했다. 


사실 아차산은 나와 무척 친한 산이다. 10살부터 혼자 아차산에 놀러 다니기 시작했으니 

근 30년 가까이 된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아차산 정상은 한 번도 올라가 본 적이 없다. 


아차산에 정상이 따로 있다는 것을 안 것은 몇 년 안 되었다. 그 전까지는 2-30분쯤 산을 타면 나타나는 

봉우리 위에 고구려정(팔각정)이 아차산 정상인 줄 알았다. 주변에 다른 산봉우리도 있지만 그냥 다른 

산인가 했다. 그렇게 30년 가까이 산 정상과 전혀 상관없는 곳만 백번 넘게 다녀가며 산꼭대기까지 

올라갔다고 한 것이었다. 


 

 



‘산 정상이 생각보다 가깝네. 이게 무슨 산이야. 높은 언덕이지.’ 아차산을 타면 늘 그런 생각이었다. 

고구려정까지 오르막길이 겨우 700미터. 산으로 보지도 않았다. 그래서 팔각정에 오르면 더 가지 않고 

바로 내려와 버렸다. 더 올라갈 생각조차 안 했다. 모르면 손해다.     


오르막길을 올라 고구려정에 도착했다. 한숨을 돌리고 다시 해맞이 광장을 향해 기암절벽을 올랐다. 

다 오르니 앞으로는 서울시내, 뒤로는 경기도 구리와 하남시가 한 눈에 보였다. 

새해 해맞이 장소로도 유명하다. 


해맞이 광장을 지나니 아차산 1보루가 보였다. 보루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돌 등으로 튼튼하게 쌓은 

구축물이다. 근처에 거리 표지판이 있어서 살펴보니 정상까지 아직 절반도 안 왔단다. 

‘아니 뭔가 많이 지나온 것 같은데 절반도 안 왔어? 기암절벽을 2-3개는 오른 것 같은데... 휴.’


이제 1보루다. 아차산은 6보루까지 있다. 순서대로 가는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다 지나서 4보루까지 

가야 한다. 거기가 아차산 정상이다. 


‘또 오르막길의 반복이겠구나.’ 

한숨을 쉬며 1보루를 지나는데 길의 느낌이 아까와는 많이 달랐다. 무작정 올라가야했던 앞길과는 달리 

이 길은 나지막한 길 위로 확 트인 하늘이 있었고, 우측으로는 한강이 시원하게 펼쳐지고, 좌측으로는 

서울 시내의 빌딩들이 빼곡히 보였다. 

아, 능선이구나. 

 

 

산 능선은 정말 재미도 있고 신기한 길이었다. 천천히 걸으며 좌우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여유, 

그러면서도 정상으로 향해 가는 속도가 정말 빨랐다. 마치 여유 속에 축지법을 쓰는 느낌? 

‘이래서 능선을 타라고 하는 거구나.’ 

무슨 일을 하든 어느 수준까지 올라야 그 다음부터는 능선을 타며 정상까지 수월하게 갈 수 있는 것 같다. 


능선 타는 맛이 얼마나 좋았으면 아들과 6개의 보루를 지나면서 산 정상을 지나칠 뻔 했다. 

다른 산 능선까지 탈 뻔했다. 갑자기 내려가는 길이 나오기에 어, 정상가는 길인데 왜 내리막길이 나오지 했다가 주변을 살피니 그제야 알게 된 것이다.


역시 정상은 정상이었다. 동서남북 사방으로 트여 360도로 모든 지역의 풍경이 입체적으로 보이니 

능선의 감동은 비할 바가 아니었다. 풍경에 놀라워하고 있을 때, 모자가 여기까지 산행 온 것이 

감동된다면서 사진작가 아저씨가 한 컷 찍어주었다. 

 

 

산을 오르면 산의 마음을 담아 오는 것 같다. 

내가 아닌 듯 넉넉한 마음을 선물 받고 오는 기분이다. 

산 오르기 좋은 요즘, 가까운 사람과 산행이라도 다녀오면 어떨까.


조회수
10,005
좋아요
1
댓글
40
날짜
4/6/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