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월명동 소식

영산홍이 만발한 월명동


4월 마지막 주, 눈까지 내려 꽃샘추위의 절정을 보여준 월명동이 다홍과 분홍색 영산홍으로 물들어 간다.


photo_2020-04-27_10-54-08.jpg



넓은 잔디밭은 초록빛이 되어 5월을 맞이할 단장을 끝냈고, 변덕스러운 날씨에 강풍이 몰아쳐도 물이 한창 오른 나무들은 신나게 춤을 춘다.


곳곳에 심은 지 20년 된 흰철쭉이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돌조경과 연못가에 다투어 피어나는 영산홍은 앞으로 한 달간 풍성하고 화려한 볼거리가 될 것이다.



photo_2020-04-27_10-54-11.jpg



한파 속에도 자연성전 관리에 여념이 없는 정명석 목사는 "자기 몸도 환경도 매일 귀하게 써라."는 한 주간의 말씀을 전하며 "우리의 신앙도 꽃샘추위의 시간이 있다. 지난 겨울 추위 속에도 살았는데 꽃 피는 것 보며 뛰고 달리면 아무것도 아니다.  생각하기 따라서 이기는 것이다."는 메시지를 더하였다.





조회수
2,634
좋아요
10
댓글
4
날짜
4/24/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