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일 장로 - 최고의 선물

운영자|2017-05-15|조회 908

 

 

 


 



 

 

부모라든지 사랑하는 사람, 가족 간의 사랑도 많이 느꼈지만 저는 아버지도 일찍 돌아가시고 할머니도 일찍 돌아가셔서 사랑의 대화가 부족했어요. 그런데 정명석 목사님은 자기에게 다가오는 사람에 대해서 할 수 있는 모든 시간과 모든 말의 표현을 다해서 굉장히 잘해주시더라고요. 뭐냐면 거기 온 사람들에게 전부 그림을 그려서 주시더라고요. 그래서 깜짝 놀랐어요.

저는 지금까지 다섯 아이들을 기르고 있지만 저도 부모님한테 편지 한통 받아 본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제 다섯 아이들한테 생일선물로 케이크는 사줬는데 편지는 한 통도 못 써봤어요. 그런데 정명석 목사님은 자기한테 온 사람들에게 다 일일이 한 명도 빠짐없이 그림을 그려주시더라고요. 그림에다가 그 사람 이름, 부인 이름, 애들 이름가지도 써서 선물을 해주시더라고요.

근데 그 당시에 어느 정도로 바빴냐면요. 해외 인터넷으로 말씀을 전하는 상황이다 보니까 하루에도 한 두건 있는게 아니라 5,6건 있는 거예요. 말씀을 전하시고 또 내려오셨다가 또 쉬었다가 다시 또 말씀을 전하시고 내려오셨다가… 이걸 계속 반복하니까 굉장히 피곤해 하셨어요.

그리고 그림을 그릴 시간이 따로 없었어요. 문 앞에다 그림을 그리는 도화지랑 물감이랑 다 항상 준비해 놓는 거예요. 문을 들어갈 때 한 장, 그리고 나올 때 한 장, 따로 시간을 낼 수 없으니까… 그러다 보니까 굉장히 피곤해하셨어요.


한번은 주일예배를 전하러 오시는데 두 시간을 늦게 오시는 거예요. 그래서 두 시간 뒤에 오셨어요. 거기서 말씀 전하는 장소까지가 30m밖에 안됐거든요. 30m를 오는데 두 시간이 걸렸다는 거예요. 현기증이 나기 시작하는데 너무 과로하신거예요. 발걸음을 옮겨 놓을 수 없을 정도로 굉장히 피곤이 누적됐죠. 그런데도 사람들에게 갈 때 꼭 그림을 그려서 주시더라고요.


저는 그림을 받고 너무 감사했어요. 그냥 편지를 써주시는 것도 아니고 다른 선물을 사서 줄 수도 있잖아요. 근데 정명석 목사님이 잘 그리시는 색칠해서 그림을 주시는 거예요. 그래서 너무너무 감사했어요. 그래서 지금도 그걸 제가 가보로 가지고 있는데 사람을 대하는 정성과 사랑이 지극하시구나…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제가 삼수를 해서 해양대학교를 들어갔는데 다른 학교를 2년 다니다가 다시 한국해양대학교를 들어가기 위해서 2학년 1학기 때 (다니던 대학교를) 그만두고 다시 시험을 봐야 되는데 시험까지 네 달 정도의 시간이 있었어요. 2년이 지나서 책도 많이 바뀌었더라고요. 시간이 너무 없는 거예요. 마음이 얼마나 조급하겠어요. 그걸 못하면 군대를 가야해요. 영장도 나왔어요. 춘천 102보충대 하고 딱 나왔더라고요. 그러니까 놀 시간이 없죠.


한 달을 꼬박 독방에 갇혀서 밖에 안나오고 공부를 해봤어요. 그런데 사람이 어떻게 변하냐면 한 달 동안 있다 보니까 벽이 나한테 오는 거 같아요. 벽을 깨부수고 싶더라고요. 갑자기 정신이 이상해지는 거예요.

그 당시에 강원도 태백이라는 곳에서 공부를 했는데 태백에는 도서관이 없는 거에요. 그래서 할 수 없이 어디를 갔냐면 다방에서 공부를 했어요. 다방에서 무려 한 달을 공부했어요. 나중에는 사장님이 제가 공부를 하고 있으니까 제 자리에 불도 밝혀주시더라고요. 그래서 갇혀있는 고통이 얼마나 큰가를 제가 그 한 달 동안 조금이나마 느껴봤거든요.

그런데 정명석 목사님께서는 계속 독방에서 옥살이를 하시면서 하루에도 수백 통의 편지를 써주신단 말이에요. 말씀도 써주시고 하루에 볼펜을 두 자루 쓰신다는데 아마 써본 사람만 알 거예요. 그게 얼마나 많은 양인지를… 제자들을 향한 사랑을 가히 측량할 수 없구나… 헤아릴 수가 없어요. 어느 정도의 사랑인지를. 비록 몸은 떨어져 있어도 바로 옆에 있는 것처럼 몸과 마음을 다하시는구나. 정성을 다하시는구나. 감사의 마음을 늘 느끼고 있습니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