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간절한 기도, 간절한 대화, 간절한 삶이다

2016-12-11|조회 2614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누가복음 22 44 


『예수께서 힘쓰고 애써 더욱 간절히 기도하시니 

땀이 땅에 떨어지는 핏방울 같이 되더라』



<기도>신앙의 기본입니다.

사람이 살면서 <대화>기본이듯,

하나님을 믿고 살면서 <기도>기본입니다.



<기도>대화입니다.

<조건> 만들어야 얽힙니다. 조건이 기도입니다.

<기도>해야 하나님과 얽혀서 하나님이 실행하시고,

우리 책임 분담의 일도 함께해 주십니다.


<기도의 응답>

간절하게 구한 자와 합당하게 구한 자가 받게 됩니다.


<대화> <기도> 아니라 <자기 생각과 행위>

하나님의 뜻을 따라 간절하고 온전해야 합니다.


왜요? 

저마다 <자기 생각과 행위>

기도 되고대화 되기 때문입니다.

고로 하나님의 뜻에 따라 간절하고 온전하게 행함으로

<자기 행위와 >간절한 기도 돼야 합니다.


그렇다면 간절히 하는 것이란 무엇일까요?


<간절히 하는 >이란,

간이 저릴 정도로, 창자가 당길 정도로 하는 것입니다.

<간절히 하는 >이란,

배추에 소금 간이 배어 절도록 하는 것입니다.


모든 일은 <마음> 간절하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돌감나무> <참감나무> 하나 돼야참감 열리듯

<생각과 > 둘이 일체 돼야목적 이루어집니다.

<돌감나무> <참감나무> 접붙일 ,

정성스럽게 섬세하게 간절하게 접붙여야 완전히 붙듯

하나 되어 행하되, ~절히 행해야 이루어집니다.


간절함을 가지고,

거짓 없이 간절히 대화하고 기도하고 생각하고 행하기 바랍니다.


모두 주를 머리로 삼고

자기 간절함이 하나님의 마음에 절도록 간절히 끝까지 하기를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