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존재할 때까지만 존재한다

2016-10-05|조회 1427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야고보서 2장 26절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


오늘은 존재할 때까지만 존재한다.
이것을 깨닫게 하기 위해 여러 가지 잠언으로 표현하겠습니다.

여름에 더워서 굴속에 들어가면,
<굴속에 있을 때까지>만 시원하고 찬 것을 느낀다.
굴에서 나오면, 그 존재가 끝난다.
이와 같이 <존재할 때까지>만 보고 느낀다.

<행하고, 보고, 듣고, 접하면서 존재할 때까지>만
‘그것’을 보고 듣고 접하면서 ‘그것’과 함께 존재한다.

존재할 때까지만 존재하니, <거기에 해당되는 것>을 얻으려면
<거기>에 속해서 계속 행하며 존재해야 된다.
행하면서 존재할 때까지만 거기에 존재하니,
‘행하면서 존재하는 것’을 생활화해라.
 
몸은 운동을 하다가 일주일, 열흘만 안 하면 근육이 바로 풀어진다.
그 좋은 몸을 유지하려면 지속적으로 해야 된다.

신앙생활도 그러하다.
때로는 귀찮고 힘들어도 하면! ‘얻는 것’이 있으니 해야 된다.

매일 <삶>을 존재시키려면, 매일 행해라.
매일 <신앙>을 존재시키려면,
매일 삼위와 주와 교통하고 그 말씀대로 행해라.

인생은 ‘자기를 존재시키는 대로’ 살아간다.
존재시킬 <몸>도 <생각>도 있으니,
‘안 하고 쉬는 것’보다 ‘하는 것’이 10배, 100배 더 낫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