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어른들을 위한 동화 '누더기를 걸친 성자'

깊은 산 골, 달 밝은 마을에 성자 주님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청년이 살고 있었어요.


아주 어린 시절부터 이 세상에서 가장 주를 사랑하는 사람이 되는 것을 목표로 삼았던 이 청년은 한 겨울에도 산 기도를 하며 마치 수도생활을 하듯 그렇게 깊은 신앙 생활을 했답니다.

그러던 어느 한 겨울 날

"꼬르륵"

청년은 기운 없는 목소리로

"아이고 밥 먹었던 때가 언제였었나 기억도 가물가물하네."

이어 진 볼멘소리로

"신앙생활도 어느 정도 껏 해야지 이거 원... 아무래도 내가 과한 신앙을 하고 있는 거 같어 처음에는 그저 주님이 너무 좋아 무작정 속세를 떠나 이렇게 신앙생활을 했지만...

  내가 그동안 스스로를 속였던 게야... 누굴 원망할까"


그림1.jpg


'타닥 타닥~'

이 때 청년이 작게 피운 모닥불 건너편으로 인자 같은 이가 누추한 누더기 같은 옷을 입고 앉아 있는 모습이 보였어요.

"아! 아니 이 깊숙한 산 속에 도대체 뉘시죠?"

불 빛 사이로 자세히 살펴보니 누추한 누더기 같은 옷을 입은 그러나 분명히 성자 예수님이었습니다.

"아니 예수님 여기 웬일이세요? 더욱이 이렇게 꾀죄죄한 옷을 입으시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어요.

"잘 지내고 있나 너 보러 왔지"

평소와 달리 목소리에 힘이 없으셨지요.


"절 보러 오셨다고요?

약간 빈정대는 투로 청년이 말합니다.

"아 저야 뭐...보시는 바 같이 아주 잘 지내고 있지요.

하도 추워서 기도하던 곳을 떠나 이곳으로 와서 이리 불 피우고 따뜻하니 이게 제게 허락 된 천국이지 뭐 더 다른 게 있나요?"

내친 김에 이제는 비장한 말투로

"이제 저... 더 이상 산에서 그만 믿으려고 해요. 집으로 돌아갈게요."


'타닥 타닥~'

그저 모닥불 소리만 날 뿐 성자 주님께서는 아무 말씀이 없으셨어요.


"뭐 예수님도 제게 뭐라 딱히 더 해 주실 말씀이 없으시죠?"

한 번 더 밀어 붙이듯 내 뱉는 말을 하는 이 때 청년의 눈에 유난히 지저분한 성자의 옷이 크게 들어왔습니다.


안쓰럽기도 하고 그래서 약간 짜증이 난듯

"그런데 도대체 왜 이렇게 옷이 지저분 하신건가요? 말씀으로 두루마리 빠는 자가 복이 있다하시고선... 정작 주님의 옷은..."


그 때 청년의 머리에 번개 치듯 깊은 깨달음이 순간 떠올랐어요

'아~~ 신부가 신랑의 옷을 안 빨아줬구나 그래서 이렇게...'

청년은 얼른 고쳐 앉으며

"주님!! 제가 주님의 속을 썩였네요. 이렇게는 더 이상 안 믿겠다고, 이제 그만 두겠다고,,,

곧 울음이 터집니다.

"흑흑흑 제가 옷 안 빨아줘서 이렇게 옷이 더러워지신 거였어요 흑흑흑..."


결국 청년은 성자 주님 앞에 '다시 가겠다고, 나 지금 간다'고 하며 곧장 기도의 장소로 다시 돌아갔어요.

청년의 등 뒤에서 무심한 찬바람만 '휘이익~~~휘익' 소리를 내며 지나갔습니다.

(2020.12.27 주일말씀 중 일화를 바탕으로 봉국장 각색하다)

조회수
128
좋아요
2
댓글
1
날짜
12/28/2020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