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

行 = 빛by 날개단약속

 

정명석 정명석목사 정명석교주 정명석총재 정명석선생 jms 월명동 기독교복음선교회 상록수 월성 그것이알고싶다정명석 만남과대화 글동네 시

 


고인 물은 몹쓸 인상 쓰게 하고
갇힌 물은 답답하기 그지없다
수풀로 우거진 산은
무서워 가기도 싫어
산만하고 날카롭게 뻗은 삐죽빼죽 나무
아무리 커도 흉하기 그지없어

유유히 흐르는 물은
물 속 생물에게 생기를 불어 넣어
이 세계를 풍요롭게 하고
우거진 수풀, 싹싹 베어 정리된 산은
오늘도 내일도 내 님 손잡고 오르고 싶어라
삐죽빼죽 나무, 수형에 맞게 가지 치니
진귀한 작품 나무 되어 여기저기서 플래시 터트리며 너를 담는다.



조회수
8,888
좋아요
0
댓글
29
날짜
10/20/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