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

비눗방울 방울by 운영자

 

 

아이들은 비눗방울을 참 좋아합니다.
알록달록 무지개 빛깔이 참 예쁘기도 하거니와
바람에 실려 둥둥 날아가는 모습이 아이들 눈에는 그저 신기합니다.

누군가 비눗방울을 불면 아이들은 우르르 따라갑니다.
화단 뒤로, 미끄럼틀 위로, 잔디밭 아래로...
손으로 한 번 잡아보겠다고 야단입니다.

발재간이 좋은 아이들은 비눗방울을 금방 따라잡습니다.
그리고 손으로 움켜쥐었더니 빵! 하고 터집니다.
누구는 손이 닿기도 전에 빵! 하고 터집니다.
그 많았던 비눗방울이 하나둘 터지더니 이내 사라집니다.

그래도 다시 비눗방울을 불면 아이들은 아까의 상황을 잊고는
다시 따라가며 저마다 잡으려고 야단입니다.
누구는 제 엄마를 찾아가 볼멘소리를 합니다.
“비눗방울이 안 잡혀.” 하며 다시 씩씩하게 쫓아갑니다.
엄마는 씩 웃습니다.

그러고 보니 어른들은 아무도 비눗방울을 따라가지 않습니다.
아이들을 보며 씩 웃을 뿐 지켜보기만 합니다.
어른들은 압니다.
비눗방울이 순간은 예쁘지만 금방 사라진다는 것을요.
그래서 지켜는 보지만 따라가지는 않습니다.


writer by 주아나



조회수
8,520
좋아요
0
댓글
12
날짜
3/7/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