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카툰_포토

내마음의 소경

0 5,597 5 4/28/2013

 

사진을 찍다보면 그렇게 찍으려고 한 것이 아닌데 내 마음이 사진으로 표현될 때가 있습니다.

혼자 이름 모를 부둣가를 지나가다 찍은 한 컷의 사진,  그 때 쓸쓸했던 내 마음을 그대로 보여 주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의 "부두의 고독"이란 노래가 절로 생각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