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지금은 이 풍경은 볼수 없다.

수호천사|2016-12-24|조회 1559

 뭘 올려볼까? 고민하다가 예전에 촬영한 초가집 바위를 올렸다가  촬영 각도가 조금 맞지 않아서  포기하고... 문득 이 사진속에서 시간의 흐름을 느껴 올립니다.  우리 모두에게 각각 주님과 사연과 추억들이 담겨있는 역사가 되어 버린 한 시기의 사진이라  느껴집니다.  (촬영일: 2014년 01월04일)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