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야심작의 박명

수호천사|2017-01-30|조회 1928

성지땅 한겨울 새벽 박명 별은 사라져가고 찬 란한 태양빛이 어둠을 몰아내며 밤의 신비함이 사라지고 빛으로 충만한 세상이 매일 반복되고 있다. 월명동 하루는 이렇게 시작된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