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FIM 동화] 동굴 족의 전설

원작 ;  플라톤의 '국가론' 중 '동굴의 비유'

각색, 수정 ; 봉국장


아주 오래 전 옛날이야기입니다.


그 때 깊은 산 속, 동굴 안에서만 사는 동굴 족이 살고 있었죠.
이들은 동굴 밖을 나오려 하지 않고 동굴에서 살다 동굴에서 죽었다고 해요.


10.jpg



동굴 족이 생기고 나서 꼭 400번째 부족장이 된 '우락부락' 부족장이 말합니다.


"우갸가가우가~ 우리는 동굴 족!! 절대 동굴 밖으로 나가서는 안 돼!!!
동굴 밖은 쳐다보지도 마... 밝은 빛에 눈이 멀지도 몰라!! 우락부락우갸가!!


그러던 어느 날
이 동굴 족에 한 소년이 태어났어요.
이 소년은 점점 자라면서 자기네들이 살고 있는 '동굴 세계'에 대해 의심을 하기 시작했죠.


'아무래도 이상해. 왜 우리는 이 동굴 안에서만 살아야 하지?
 왠지 동굴 밖은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 있을 것 같고, 그 세상은 동굴보다 훨씬 나을 것 같아. 내가 좀 더 자라면 꼭 한 번 나가 봐야겠어!'


그림1.jpg


세월이 흘러 어느 날
소년은 마침내 용기를 내어 동굴 밖으로 나가 봤죠.
태어나 처음으로 바깥세상을 본 이 소년은 태양 아래 온통 새로운 세상을 접하고서 다시 동굴로 돌아 가 이렇게 말했다고 해요.



"부족장님 그리고 동굴 족 여러분. 제가 동굴 밖을 나갔다가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접했습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봤던 이 모든 것은 그림자에 불과했고 실체는 따로 있어요 실체 세계는 너무나 아름답고 웅장하고 신비했어요!"



모두가 신기해하며 자신의 말에 관심을 가져 줄 것이라 기대하던 소년에게 동굴 족들은


"네가 동굴 밖을 나가봤다고? 그리고 그곳이 좋더라고?
 하하하 이 뭣도 모르는 꼬맹이 같은 녀석이 낮잠 자다가 꿈을 꾸었나 보구나..."  


모두 무시를 해 버렸답니다.


"아니라니까요. 아름다운 색깔과 신비로운 형체를 갖고 있는 실체들을 제 눈으로 똑똑히 봤다니까요.
 제 말을 믿고 같이 한 번 나가 보면 알잖아요. 지금 당장 저를 따라 나가 봐요."


이 때 잠잠히 앉아있던 ‘우락부락’부족장이 화를 내면서


"이 놈이 우리를 속이려 하는 허상들로 가득한 사악의 세계를 갔다 왔나보구나.
 아무래도 악령이 든 것 같은데 정신 차리도록 혼을 내야겠다. 여봐라, 뭐하고 있느냐 저 녀석을 얼른 잡아 다 매우 쳐라!!!"  


사실 이 동굴 족에는 까마득한 선조 때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설이 하나 있었죠.
400번째 부족장이 나오고선 동굴 족들을 새로운 세계로 인도할 '소년'이 나타날 것이라는 전설.
바로 이 소년이 그 전설의 주인공이었던 것이죠.

이와 같이 새로운 시대 주인공은 처음에는 무시당하다가 나중에 핍박까지 받지만 끝내 모두를 새로운 세계로 나갈 수 있게 해 주는 것이랍니다.


그래서 그 소년과 동굴 족들은 어떻게 되었나고요?



20.jpg



억울하게 매 까지 맞은 그 소년은 무시와 핍박에도 굴하지 않고 동굴 밖 세상에 대한 다양한 증거들을 확신에 차 보여주면서 동굴 족들을 설득하였고
마침내 한 명, 두 명 그 소년을 따르기 시작했지요. 그러다가 동굴 족 전원이 동굴을 벗어나 새로운 세계로 나올 수 있게 되었어요.
평생 어두컴컴한 동굴 속에서만 살 뻔 했던 동굴 족들.  
전설의 주인공이 나타나 밝은 세상으로 모두 나와 살게 되었다니 정말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지요?


하나님은 '때의 하나님'이십니다.
창조 이래 단 한 번의 어김없이 때를 지켜 역사 해 오셨습니다.


구약역사 4천년 만에 그리고 마지막 선지자인 말라기 이 후 400년 만에 약속하셨던 전설의 주인공을 이 땅에 보내셨습니다.

때 마침 신약역사 2천년, 루터 이 후 400년이 지난 즈음이 바로 우리 시대에 해당됩니다.
혹시 우리 역시 구 시대 동굴에 갇혀있다면 새 시대가 오더라도 무시 받다가 핍박 받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기후는 분별하면서 때는 구분하지 못 하느냐"


하늘의 책망을 듣지 않으려면 동굴을 벗어나 시대를 보는 바른 안목을 가져야하겠습니다.


(관련 유투브 동영상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Kkl_h5vpB18&t=194s)

조회수
806
좋아요
3
댓글
1
날짜
11/25/2019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