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너, 잡았다 (1)

◉ 글 : 주 은경

◉ 그림 : 이선화


선생님이 기르시던 화매 ’명가수‘가 어느 때부터 인가 노래도 부르지 않고 기운 없이 빌빌대는 것을 보고 선생님은 걱정이 되었어요.

“새 건강이 안 좋아진 것 같은데, 새장을 마당에 내놓고 햇볕을 쬐게 해야겠다.”


noname01.jpg

낮에는 햇볕을 쬐게 하고 밤이 되어 추워지면 방안으로 새를 옮겨주면서 잘 보살펴 주었더니, 다행히 새는 점점 건강도 좋아지고 예쁜 목소리로 노래를 잘 불렀어요.

그리고 선생님이 말씀하실 때마다 새소리로 반응을 하고 장단을 맞춰주면서 선생님의 마음을 기쁘게 해드렸어요.


어느새 나뭇잎이 다 떨어지고 까치밥으로 남겨 둔 감 몇 개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초겨울이 되었어요.

선생님은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하나님의 자연 성전을 부지런히 돌아보고 손수 작업을 하시면서 겨울 준비에 바쁘셨어요.

할 일이 많이 바빠지자 선생님은 명가수를 맡아서 관리하도록 한 제자에게 새 관리를 맡겼어요.

새 관리를 하게 된 제자는 난처한 듯 망설이며 생각했어요.

‘아, 어쩌지. 새는 무서워서 가까이 가지도 못하는데….’

제자는 걱정이 앞섰지만, 선생님이 키우는 새를 그냥 둘 수가 없어서 용기를 내 새에게 밥도 주고 청소도 해 주며 모르는 것이 있으면 새 전문가에게 물어가면서 관리를 해주었어요.


햇살이 따사로운 어느 날이었어요.

“오늘은 춥지 않으니 명가수에게 햇볕을 쬐게 해줘야겠다.”

새가 있는 방문을 여는 순간 “푸드덕”하고 뭔가가 날아가는 것이었어요.

“앗! 뭐지?”


noname02.jpg

새 관리자는 놀라서 방안을 들여 다 보았어요.

새장 안에 명가수가 보이지 않았어요.

그 순간 가슴이 철렁 내려앉고 시간이 멈춘 것만 같았어요.

너무 놀란 새 관리자는 바닥에 주저앉아 펑펑 울고 싶었지만, 그러다간 새를 놓칠 것만 같았어요.

‘지금 새를 잡지 않으면, 영영 못 잡을 수도 있어!’

오직 새를 잡겠다는 생각으로 밖으로 달려나가서 찾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넓은 하늘로 날아간 새를 아무리 빨리 뛰어간다고 해도 잡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어요.


noname03.jpg

새 관리자는 간절하게 기도를 했어요.

“성령님, 제가 잘못해서 명가수가 날아가 버렸어요. 어떡하면 좋아요.

하나님, 저를 도와주세요. 제발 잡게 해 주세요.

확인하고 문을 열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아서 선생님이 키우는 새를 날아가 버리게 했어요. 제가 너무 큰 죄를 지었어요. 진정 회개합니다. 엉엉엉.”



새를 겨우 찾아서 잡으려고 하면 날아가 버리고, 잡으려고 하면 아예 눈에 보이지 않는 먼 곳으로 날아가 버리고, 월명동 이곳저곳을 날아다니는 명가수를 도무지 잡을 수가 없었어요.

새 관리자의 마음은 새까맣게 타들어 가는 것만 같았어요.

새가 보이지 않을 때마다 ‘도저히 못 잡겠다.’ 하며 수없이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만 포기할 수가 없었어요.

‘선생님께 걱정 끼쳐 드리지 말아야지. 꼭 잡고야 말겠어. 성령님이 잡을 수 있게 꼭 도와주실 거야.” 하며 결심하고, 새 전문가에게 도움을 받아서 함께 잡아 보기로 했어요.


새 전문가와 온종일 찾아다니며 명가수를 잡으려 했지만, 찾을 수가 없었어요.

혹시 청기와 집 뒤쪽 대나무 숲에 있을까 하여 다 뒤져 보았지만 새는 보이지 않았어요. 이미 산 너머 새 공원으로 날아가 버렸는지 아예 보이지 않았어요.

새 관리자는 더 애가 타서 슬피 울며 기도했어요.

“성령님, 명가수를 잡을 수 있게 딱 한 번만이라도 보여 주세요. 엉엉엉.”


어느덧 해가 지고 어두워져서 손전등을 켜고 찾아보았지만, 도무지 찾을 수가 없었어요.

새 전문가가 말했어요.

“날이 어두워지면 새는 움직이지 않고 그대로 숨어 있기 때문에, 눈앞에 있어도 어디에 있는지 알 수가 없어요.”

그 얘기를 듣고 보니 새 찾는 일을 멈출 수밖에 없었어요.


하루 종일 새를 찾아서 온 산을 뛰어다니느라 신발과 옷은 흙투성이가 되었고, 몸 여기저기에 상처가 나 있었지만, 새 관리자는 너무 죄송해서 고개를 들 수가 없었어요.

“성령님, 제가 선생님을 사랑하여 아끼시는 새를 잘 관리하려고 했던 것이 제가 실수를 해서 오히려 큰 죄를 짓고 말았어요. 제가 잘못했어요. 용서해주세요. 엉엉.”

새 관리자는 펑펑 울면서 그동안 지었던 모든 죄까지도 낱낱이 회개하며 기도를 했어요. 그러다 선생님은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하나님께 사랑으로 간절히 기도하셨다는 이야기가 생각 나서 사랑의 마음을 다하여 뜨겁게 기도했어요.






다음 날 아침이 되자 명가수가 날아가 버린 일을 선생님께 말씀을 드렸어요.

“선생님, 제가 잘못하여 명가수가 날아가 버렸어요.”

noname10.jpg

선생님은 큰 충격을 받으신 표정으로 말씀하셨어요.

“어쩌다가 그랬어? 새는 한번 날아가면 못 잡는다.

생명관리를 그렇게 하면 어떻게 하냐? 완벽하게 해야지.”하시며 꾸중을 하셨어요.


새 관리자는 너무 죄송해서 하염없이 눈물이 났어요.

“선생님, 제가 잘못했습니다. 엉엉. 새를 잡을 수 있게 하나님께 기도해 주세요.”


“새가 있던 방문을 열 때, 혹시 새가 나왔나 하고 조심해서 봐야지.

생각도 마라. 새장보다 더 넓은 공중으로 천리만리 날아간 새를 어떻게 잡을 수 있겠어. 이건 불가능하다. 못 잡는다.”

선생님은 심정 상하셔서 먼 하늘을 쳐다보다가 문득 오래전에 있었던 사연 하나가 생각났어요.

(2)편에서 계속

조회수
1,180
좋아요
23
댓글
9
날짜
3/18/2021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