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ee Cents Column by Director Bong

Three Cents Column by Director Bong of RGO 24! 'Although I am lacking and my writing is only worth as much as 'three cents...' I share the Sunday messages and interpret them with 'the language of the world.''

칼럼_연재칼럼_Three Cents Column

T.S.E(The Small Extra), 작지만 특별한 차이

 

정명석 정명석목사 정명석교주 정명석총재 정명석선생 jms 월명동 기독교복음선교회 상록수 월성 그것이알고싶다정명석 만남과대화 배움터 세푼칼럼

 


인류 최초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


  인류 최초 유인 우주선을 우주로 쏘아 올린 것은 구(舊)소련입니다.
  당시 우주선은 공간이 넓지 않아 오직 1명의 우주비행사만 탑승 할 수 있었는데 전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게 되고 인류 우주 개척 역사에 길이 남게 될 단 1명의 우주비행사, 그 선정도 참으로 쉽지 않은 일이었을 것입니다.


  우리가 모두 아는 대로 이때 뽑힌 이가 바로 ‘유리 알렉세예비치 가가린(Ю́рий Алексе́евич Гага́рин, 1934~1968)’입니다. 당시에 가가린은 19명의 다른 지원자들과 경합을 벌인 끝에 세계 최초로 우주를 비행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되었습니다. 발탁될 수 있었던 여러 요인 중 하나가 최종 선발 1주일 전에 20명의 지원자가 보스토크 1호를 직접 타 볼 기회가 있었는데, 지원자 중 오직 가가린만이 탑승 시 신발을 벗고 우주선에 올랐다는 것입니다.


  운이 좋게도 이런 그의 행동은 소련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우주선을 ‘진정 아낄 줄 아는 사람’으로 보이게 만들었고, 결국 가가린에게 세계 최초의 우주비행사가 되는 위대한 임무이자 동시에 최고의 영예를 부여하게 된 것입니다.




프로스포츠 세계에서의 T.S.E


  며칠 전 기사에 따르면 세계 스포츠 스타 가운데 최근 10년간 가장 많은 돈을 번 선수는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Tiger Woods)라고 합니다. 우즈는 10년 동안 8억4500만달러(한화로 약 1조)를 벌었다고 합니다. 연 평균 한화 1천억 정도를 벌었다는 건데, 골프 세계 랭킹 100위쯤 하는 사람과 소득 차가 수백 배에서 1천 배까지 차이가 납니다. 재미있는 것은 통산 세계랭킹 1위와 100위 선수의 골프 게임 중 평균 타수는 2타차 내외 정도로 아주 근소한 차이 밖에 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위의 두 예와 같이 ‘작지만 특별한 차이’가 엄청난 결과의 차이를 만드는 것을 ‘T.S.E(The Small Extra)’라고 합니다. 실제로 모든 프로 스포츠 선수들은 지금도 오래도록 해 온 동작을 매일매일 연습하고 있습니다. ‘안 해서 잊을까’ 하는 차원에서 매일 하는 것도 맞겠지만, 사실은 ‘T.S.E’를 위해, 즉 내딛는 발의 보폭을 몇cm 더 늘려 보고, 허리 회전 속도를 0.5초 빠르게 해 보려고 그토록 몸부림을 치는 것입니다.


  바로 조금 더 변화되기 위해 조금 더 해 보고, 조금 더 땀을 내는 과정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문제’를 오히려 새로운 자기만의 ‘강점(해답)’으로 바꾸고, 나아가 완전히 새로운 플레이(Play)를 창출해 내고자 하는 것입니다. 결국 남들 보다 조금 더 노력해서 ‘작지만 특별한 차이(TSE)’를 찾아내는 사람이 그야말로 세계적인 선수가 되는 것입니다.




조금만 더 할 때 큰 변화가…


  ‘잘하여 상을 얻는 자’와 ‘상을 못 얻는 자’도 사실상 그리 큰 차이가 나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은참으로 지혜로운 하늘의 음성입니다. “못하는 자들도 지금보다 조금만 더 뛰고 조금만 더 잘하기 위해 노력하면 잘하는 자들과 같은 상을 받게 되고 같이 성공한다.” 하신 큰 위로의 말씀에 더 힘을 내어 이전과 또 조금 다른(T.S.E) ‘나’를 지속해서 만들어 나가야 하겠습니다.


  우리의 ‘조금 더 해 보는…’ 작은 ‘변화’에 ‘엄청난 결과’로 보답해 주실 하늘 앞에 그저 감사 감격할 따름입니다.
 


조회수
5,294
좋아요
0
댓글
10
날짜
10/20/2015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