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잼 카드칼럼 by 갓잼카드

카드뉴스로 넘겨보는 진리와 사랑의 life

칼럼_연재칼럼_갓잼 카드칼럼

성경 속 먹방 에피소드, '오병이어의 기적'의 진실은?

p-01.jpg



p-02.jpg


p-03.jpg


p-04.jpg


p-05.jpg


p-06.jpg


p-07.jpg


p-08.jpg


p-09.jpg


p-10.jpg


p-11.jpg


p-12.jpg


p-13.jpg


p-14.jpg


p-15.jpg


p-16.jpg


p-17.jpg


p-18.jpg


p-19.jpg


맛있게 먹던 음식이 다 떨어졌을 때 생각나는 성경구절, 요한복음 6장의 오병이어(五餠二漁)의 기적!
오늘날은 왜 이런 기적이 일어나지 않을까요?
여기서 잠깐, 오병이어 기적이 등장하는  성경 내용을 봅시다!

요한복음 6장 1~13절,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디베랴의 갈릴리 바다 건너편으로 가셨을 때>입니다.
그때 큰~ 무리가 예수님을 따랐는데, 이는
<예수님께서 병자들에게 행하시는 표적>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과 함께 산에 오르셨고,
그때는 마침 ‘유대인의 명절인 유월절이 가까운 때’였습니다.
이때 예수님은 큰 무리가 자기에게로 오는 것을 보시고
제자 ‘빌립’에게 말씀하시기를,

예수님: “어디서 떡을 사서 이 무리에게 먹이겠느냐?”

빌립: “사람들이 많아서, 각 사람에게 떡을 조금씩만 나눠 줘도
이백 데나리온의 떡이 부족합니다.”

안드레: “여기 한 아이가 있는데,
<보리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들에게 얼마나 돌아가겠습니까?”

무리가 와서 앉으니, 그 수가 ‘5000명’쯤 됐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아이가 가진 떡>을 가져다 축사하시고 무리에게 나눠 주셨고,
<물고기>도 모두 원대로 먹도록 나눠 주셨습니다.
모두 배가 불렀고

예수님:  “남은 조각을 버리지 않도록, 바구니에 담아라.”
그랬더니, <보리 떡 다섯 개로 먹고 남은 조각>이 <열두 바구니>나 찼다고 했습니다.
과연 오병이어의 기적은 물리법칙을 초월한 먹방 에피소드일까요?
오병이어 기적과 연관된 성경구절이 다른 곳에 또 있습니다.
한번 [마태복음 16:1-12]을 볼까요?

오병이어 표적이 일어난 후에,
성경에는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이
예수님을 시험하려고 찾아와서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 보이기를 청했어.

예수님: 너희가 저녁에 하늘이 붉으면 날이 좋겠다 하고,
아침에 하늘이 붉고 흐리면 오늘은 날이 궂겠다 하나니,
너희가 <날씨>는 분별할 줄 알면서
<시대의 표적>은 분별할 수 없느냐.
악하고 음란한 시대가 <표적>을 구하나,
<요나의 표적> 밖에는 보여 줄 것이 없느니라.

이때 제자들이 예수님을 따라 가면서
<떡>을 가져오지 않았다고 걱정을 하니,
예수님은 말씀하시기를
예수님: “삼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해라.” 하셨습니다.

이에 제자들은 서로 의논하여,
제자들: “우리가 떡을 가지고 오지 않았더니, 저리 말씀하신다.”
예수님: “믿음이 작은 자들아.  어찌하여 ‘떡’이 없는 것을 가지고 의논하느냐.
너희가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떡 다섯 개>로 5000명을 먹이고 남긴 것이 몇 바구니이며,
<떡 일곱 개>로 4000명을 먹이고 남긴 것이 몇 광주리였는지
너희는 기억하지 못하느냐.

어찌 내 말한 것이 떡에 관한 것이 아닌 줄 깨닫지 못하느냐.
오직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해라.

그제서야 제자들이 떡의 누룩이 아니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을 삼가라고 말씀하신 줄을 깨달았습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떡의 정체는... '먹는 떡'이 아니었습니다.
빌립은 예수님께 배우고자 자꾸자꾸 질문하고, 엉뚱한 구석이 있는 제자였습니다.
이런 빌립을 시험해보고자 예수님은 “어디서 떡을 구하냐” 물어보셨지요.

여기서 떡은 영혼의 양식 '말씀'을 비유해 얘기하신 것이였습니다.
빌립은 예수님의 의도를 알아듣지 못하고
‘많은 사람들 오니까 떡 해 줄라면 엄청나게 들어가겠다’며 ‘정말 먹을 것’만 계산했습니다.

이 때 한 어린이가 떡 5개와 물고기 2마리와 가져왔습니다. 딱 어린아이가 먹을 양이었지요.
예수님은 그걸 축사하고 5천여명의 무리들에게 나눠주셨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는 예수님이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형식과 교훈>을 지적하며
<생명의 말씀>을 가지고 5000명에게 말씀하여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문학적으로 신비하게 써 놓았습니다.
문자 그대로 보면 마치 능력부린 것처럼 보이지요.

또 5000명을 먹이고도 ‘열두 바구니’가 남았다는 것은
예수님이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의 교훈>을 지적하니,
<제자들>과 <말씀을 들은 무리들>도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의 엄청난 지적거리와 모순들을 깨닫게 됐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보이는 하나님이시니 엄청난 지적을 한 것이지요.

바리새인은 형식주의자들로
성경을 문자 그대로 믿고 육신 부활을 주장했습니다.
사두개인은 모세의 율법은 믿지만
내세는 믿지 않고 현실만 인정했습니다.
육신이 영생한다고 믿는 무지한 사람들이였지요.

그러나 예수님이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의 누룩을 주의해라 하니
제자들은 ‘육신이 먹는 떡’을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5천명 무리에 제대로 참석을 못해 동문서답을 한 것이지요.
예수님이 본 뜻을 밝힌 뒤에야 비로소 말귀를 알아듣게 되었습니다.

"내가 <떡>이 없다고 걱정했느냐. <먹는 떡> 이야기가 아니다.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이 ‘썩는 누룩’ 같으니,
<그들의 교훈>을 조심하라는 말이니라.
너희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해라."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의 가르침은 무지한 이론으로써
하나님의 역사를 막는 큰 요인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당시 어떤 말씀을 했는지 제대로 알고
지금도 주의해야 합니다.

오늘날도 누룩 같은 말과 행실을 하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같은 종교인이 많으니까요.
이들을 지적하려면 광주리가 1만개도 더 넘을 것입니다.

조회수
156
좋아요
0
댓글
0
날짜
2/20/2020

갓잼 카드칼럼 시리즈